라이프해커 2.0

free yourself from the mess of life

Archive for the ‘Life’ tag

30일동안 새로운 것 도전하기: 글 쓰기

3 comments

지난 7월 11일, 저는 30 days에 대한 첫 번째 도전으로 “30일 동안 매일 블로그에 글 올리기“를 시작했습니다.  지난 30일 사이에 저는 아래 두 곳의 개인 블로그에 모두 40편의 글을 올렸습니다. 결과는 나쁘지 않은 것 같으며, 매일 글 쓰는 습관을 들이기 위한 첫걸음을 내디딘 것이라 생각합니다.

전체 글 숫자로 볼 때, 매일 한 편이상의 글을 쓴 것처럼 보이나 실제로 2일에서 3일의 시간은 글을 아예 올리지 못했습니다. 그 사이 2박 3일간 동창생 모임이 있어서, 그 3일 사이에는 완전히 글을 올릴 수 없으므로 WordPress의 예약 포스팅 기능으로 2편의 글을 미리 작성하여 자동으로 올렸고, 나머지 하루는 임무를 완성하지 못했고 별도로 이틀 정도의 시간을 또 날렸습니다. 그나마 여유 시간이 많았기에 이만큼한 글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다만 여유시간이 충분할지라도 글 쓰는 열정이 없다면 하루에 한편의 글을 쓰는 일도 꽤나 지겨울 것 같아 보입니다. 다행히 저는 글 쓰기를 좋아하는 편이며, 아는 지식이나 정보를 공유하는 것을 즐겨하는 편입니다.

이미 시작한 일인만큼 이 후에도 현재의 리듬을 유지하면서 계속 글을 써나갈 예정입니다. 위에서 언급한 G스토리는 구글 정보와 팁을 공유하는 Google 전문 블로그입니다. 블로그는 7월 1일에 개설하였는데, 현재는 구글 검색 색인이 완성되었으며, 한달이 지나니 100명 정도의 구독자수도 생겼습니다. 그러나 이런 숫자는 잊어버리고 천천히 신뢰를 쌓아가려 하니,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다음번 30 Days의 새 도전은 8월 13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며, 30일 후에 제가 무엇에 도전했는지 포스트로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런던 대학원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흔히 이야기하는 21일내로 새로운 습관 양성하기 ( 28일과 30일 내로 새로운 습관 양성하기 버전도 있습니다)는 실제로 근거가 없으며, 21일은 새로운 습관을 기르는데 충분하지 않은 시간이라고 합니다. 물을 마시는 습관은 매일 50개의 푸시업을 하는 도전보다 쉬우며, 구체적인 사람에 따라 다른데 습관을 기르는데 소요되는 시간이나 의력의 차이는 분명 존재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한 가지 습관을 기르는데 소요되는 평균시간은 얼마일가요?  연구결과는 평균 66일 좌우라고 합니다. Psychology Today에 따르면, 66일의 실천 기간에 하루 이틀 정도 할 일을 빠뜨리는 것은 괜찮다고 하며, 하루 이틀을 빼먹었다고 하여 좌절할 필요는 없다고 합니다. 관건은 시작 초기로 자신에 대해 엄격히 요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런던 대학원의 연구에 참여한 연구대상은 모두 96명으로 인원수는 많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 연구는 비교적 엄밀하게 진행되었다고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이 거의 스스로 인식하지 못할 정도로 자연스럽게 일 처리가 될 때까지, 즉 새로운 습관이 양성이 될 때까지 꼭 견지해나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물 마시기와 같이 사소한 습관을 기르는데 21일이나 30일의 시간은 충분할 수 있지만 만약 21일이란 기간에도 습관이 양성되지 않는다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한 것일 수 있으니 포기하지 말고 꼭 견지해 보시기 바랍니다. :)

Written by 라이프해커

August 11th, 2012 at 10:05 pm

라이프해커 블로그 4살

7 comments

워드프레스로 옮겨온후 벌써 일년이 지났고 블로그도 한살을 더 먹게 되었다.

시간이 흘러도 실력이 별로 늘지 않았다면 자신이 허송세월을 한 것이 아닌지 반성해봐야 할 필요가 있다. 그래서 금년 2월 나는 아무 생각없이 회사를 그만뒀다. 좋아하는 일을 한다는 말미로 원래 업계를 떠나 버렸으니 독한 선택을 한 것이였다. 사실 나같은 자유주의자가 먹고 살려면, 오로지 창업을 하는 길밖에 없다. 그래서 한동안 비지니스 아이템을 찾고 창업을 위한 조사와 공부를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하긴 요즘도 ‘준비’ 상태로 허덕이고 있으니 죽을 쑤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4 years나는 가끔 라이프 핵(Life hack)이란 주제와 인간세상과 나의 삶과 블로그가 뭔가 일치한 부분이 있는 것 같아서 묘한 기분이 들기도 하고, 블로깅을 통해 스스로 위로를 얻는다. 나는 순수한 기술주의가 싫다. 삶은 영역은 기술세계보다도 더 넓으며, 컴퓨터가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또 다른 삶의 기술과 지혜가 필요하다. 삶(Life)의 영역에서는 누구나 자신의 노력을 거쳐 ‘천재’적인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나는 그 것이 라이프해커 2.0이라고 생각한다. Zenhabits와 같은 블로그는 항상 다른 사람에게 영감과 계발을 준다. 그들은 대부분 자신이 몸소 실천한 경험을 토대로 글을 쓴다.

블로그 자체의 가장 좋은 점은 무엇일가? Zenhabits의 주인장 leo가 준 답안은 여러분들에게 좋은 계시가 되리라 생각한다.

“What is blogging at its best? This sign distilled blogging to its essence: regular updates that inspire others from someone doing something remarkable.

Written by 라이프해커

August 5th, 2011 at 11:52 pm

Matt Cutts : 30일동안 새로운 것 도전하기

2 comments

“여러분은 계획도 하고 할 마음도 있었지만 실제로는 한번도 실천에 옮기지 않았던 일이 있으신가요? 맷 커츠(Matt Cutts)는 30일 동안 새로운 것에 도전하라고 제안합니다. 이 간결하고 유쾌한 연설은 목표를 설정하고 실행하는데 활용할 수 있는 재치있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

Via TED

Written by 라이프해커

July 25th, 2011 at 8:39 am

미국에서 1/5의 이혼율은 페이스북과 연관 있음

leave a comment

‘당신이 싱글일 경우, 이론상에서 페이스북은 당신에게 특별한 상대를 추천해줄 수 있다. 그러나 건강하고 행복해 보이는 가정도 페이스북때문에 혼인이 파열될 수가 있다. 미국 혼인변호사 아카데미의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에서 1/5의 이혼율은 페이스북과 연관이 있다고 한다. 이밖에 80%의 변호사가 점점 많은 사람들이 소셜미디어를 바람을 피우는데 이용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

아래의 도표는 라이프해커 2.0의 페이스북 page 에 가입하신 분들의 성별/연령에 대한 페이스북 자체의 통계이다. 본문의 내용과는 무관함. :)

insights

Written by 라이프해커

March 2nd, 2011 at 6:03 pm

Posted in GeekFun

Tagged with , , ,

행복의 비밀코드

2 comments

지난주  TV채널을 닥치는대로 돌리다가 재미있는 다큐멘터리 하나 건졌다.

긍정심리학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선두에 있는 학자인 칙센트미하이 박사도 이 다큐멘터리에 잠간 나오는데, 그는 자신의 저서 ‘몰입의 즐거움‘에서 TV는 대부분 사람들이 수동적으로 여가를 보내는 일종의 방식이라고 얘기한 적이 있다. 사실 시시껄렁한  TV 프로를 보면서 수동적으로 아까운 시간을 보낼 것이 아니라 인터넷에서 TV편성표같은 것를 미리 확인하고 내가 관심가는 내용만을 골라 보는 것은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다.

본론으로,

행복=가진 것/원하는 것

행복의 공식중 하나는 ‘원하는 것을 얼마나 가졌는가?’이다. 우리는 가진 것을 늘림으로써 또는 원하는 것을 줄이고 이미 가진 것을 즐김으로써 행복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공식은 행복의 일면만을 설명해 준다. 행복해지는 데는 수많은 우리의 편견, 오해 그리고 우리가 모르는 비밀이 존재한다. 행복의 비밀코드는 무엇일까?

동영상 보기

Via KBS

Written by 라이프해커

February 4th, 2011 at 11:51 am

Posted in Happiness

Tagged with , , ,

START AGAIN 2011

leave a comment

새해의 첫 포스트로 여러분들께 제가 좋아하는 중국 록가수 최건의 ROCK’ N’ ROLL 3곡을 추천하며  라이브 콘서트(Unplugged)서 최건이 연출했던 동영상들을 블로그에 올립니다.

처음 최건의 노래를 듣는다면 Rock/Jazz/Blues/Funky/Reggae 등 댜양한 장르를 이것저것 섞은듯한 특이한 복합체로 들릴 수 있지만 사실은 단순한 믹스가 아니며 그의 음악은 독특한 개성과 타고난 창조력이 돋보입니다.

1. GREENHOUSE GIRL 가사로 볼땐 사랑의 노래이지만 들을때마다 사람의 마음을 아주 미묘하게 만들며, 사랑보다 자유를 사랑하고 이상을 지향하는 사람의 내심세계을 노래한 곡입니다.

2. DO IT ALL OVER AGAIN : 말 그대로 단순한 START AGAIN이 아니라 죽었다가 다시 깨나 세상을 꺼리낌없이 살아보자를 웨친 노래인데 지난 과거에 집념하지 않는 미래지향적인 낙관적인 노래입니다.  매우 쿨합니다.   가사 보기

3. SOLUTION : 해야 할 일은 많으며 문제는 해결해야 합니다.  년말에 쓴 포스트에서 제가 생각한 근본적인 해결책은 이 것인데 여러분들의 새해의 솔류션은 무엇인가요?  가사 보기

ROCK’ N’ ROLL처럼 자유로운 삶,  누구나 가능하다 생각합니다.  ROCK’ N’ ROLL은 언녕 저에게 답안을 제시하고 있었는데 저는 잠시 망각을 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Written by 라이프해커

January 6th, 2011 at 11:34 pm

Goodbye 2010

5 comments

한 해를 넘길 땐 만감이 교차하고 또 뭔가 기록을 남기고 싶다.

2010년뿐만 아니라 특별히 지나간 10몇년을 대체적으로 그렇게 살아온 것 같은데 삶을 너무 기계적으로 살아왔다는 생각이 든다.  새로운 한해는 항상 과거보다는 나은 삶을 살고 싶다고 누구나 다 나와 똑 같은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지만 현재의 자아 (나에게는 非自我라고 하는 것이 더 타당하다)를 없애버리지 않고 내가 가장 원하는  일이 무엇인가를 고려하지 않는다면 삶은 사실상 달라질 수가 없다.

내가 현재 종사하고 있는 직업은 IQ보다 더 높은 EQ를 요구하고 있는데 직장생활 10몇년을 헛살아왔다고는 얘기할 수는 없지만 나는 일종의 선택의 실수로 많은 대가를 치렀다. 사업의 실패를 겪어봤고 그때의 진통은 현재까지도 지속되고 있다. 때문에 당신이 프로그램밍이나 컴퓨터를 좋아한다면 이 분야의 직업이나 해커의 길을  택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며, 료리하기를 좋아한다면 주방에서 일해야 하지 사무실직은 당치도 않다고 권고를 해드리고 싶다.

새해에는 일의 지연과 지체가 없는 더 효율적인 삶을 살겠다고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그런데 더 나은 생산성은 생산성관련 서적이나 블로그를 읽는다고 해서 꼭 더 낳아지는 것은 아닐 것이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두가지 원칙이 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이 무엇인지를 고려해야 하고, 나의 삶과 직업이 나의 애호나 특장과 엮여질 수 있도록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 열정에 불이 붙게 되거나 일종의 몰입상태로 돌입하게 되면 더 높은 생산성을 억지로 추구하지 않아도 된다.

일의 지체는 개인의 낮은 스킬(기능 혹은 수준)과 관련되어 있다고 한다. 보통 사람들이 일을 지체하는 이유는 대뇌에 무형의 장애가 발생하기때문이다. 본인의 경우는 대인관계가 상대적으로 약한데 사실 대인관계 처리능력도 중요한 스킬이라 얘기할 수 있겠다.

Flow Theory

Flow Theory (몰입이론)에 따르면 스킬(기능/수준/실력)은 사람의 감정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비교적 높은 수준을 가진 사람이라면 어려운 과제에 부딫치더라도 몰입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반면,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을 경우는 어려운 일에 부딫쳤을 때 불안해 하거나 걱정을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고 하며,  실지 낮은 실력때문에 일의 지체가 초래된다고 한다.  때문에 개인적인 실력을 높이려면 부단히 공부를 해야 한다.  이 부분은 누구나 다 개선의 여지가 있다.

2010년도의 제 54편 포스트로 한해의 막을 내립니다.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 건강하시고 새해에 소원성취하시기를 바랍니다.

Written by 라이프해커

December 31st, 2010 at 11:33 pm

근황

6 comments

누구나 삶이 어렵고 힘들때까 있을 것이다. 요즘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너무 어렵고 고통스럽다. 하루 평균 5시간 안되는 수면에,  이른 새벽에 출근하여 점심을 걸르는 것이 일쑤며 저녁늦게까지 일을 견지하고 있는데 피로가 쌓여서 일을 효율적으로 처리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으며 일종의 악순환을 겪고 있다. 아침일찍 출근하고 저녁늦게 집 들어가기에 이쁜 내 딸 얼굴과 눈 마주치기도 힘들다. 늙으신 어머님은 나를 거들어주면서 또 얼마나 가슴이 아프실가? 외국나간 아내 역시 나처럼 고생하고 있을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서글프다.

먹고 살아가는 것이 기본이라면 블로깅은 개뿔도 아니다.

“나에게는 인생자체가 사업이며 인생이외에는 다른 사업이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 나의 사업은 나의 인생의 일체 가능성을 구현시키는 것이다. 이것은 꼭 희망이 보이지 않지만 대단한 유혹력을 가진 사업이다. ”   – 내가 좋아하는 철학가가 한 말을 여기에 다시 한번 적는다.

힘들고 어려운 사람이 오직 나뿐이랴. 나와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계신다면 꼭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이겨냅시다 라고 한 말씀 드리고 싶다.

Written by 라이프해커

December 17th, 2010 at 1:39 am

Posted in Personal

Tagged with ,